베트남2024. 6. 26. 11:19

"한국과 베트남은 문화적으로 비슷한 점이 많은 것 같아요." 라는 말을 종종 듣고,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한국이 고려시대 때 불교, 조선시대 때 유교를 기본으로 했던 것과 같이 베트남도 같은 시대에 불교, 유교를 기본으로 했기 때문에 장유유서, 그리고 조상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것 등 유사한 점이 많다. 

 

그런데, 베트남에 살면서 한국인과 베트남 사람이 크게 다른 부분이 있다. 

해외 기업에 근무할 때 가장 불편하고, 참석하고 싶지 않았던 자리가 네트워킹 파티, 즉 스탠딩 파티다. 
조그만 원형 테이블위에 핑거푸드가 놓여있고, 와인, 샴페인, 맥주 등을 손에 들고 걸어다니면서 인사하고, 스몰토크를 즐기도록 만들어 놓은 네트워킹 파티. 익숙해져 보려고 정말 많은 노력을 했지만, 익숙해지지 않았던, 식은땀이 나곤 했다. 

2~30분 지나서 주변을 돌아보면, 한쪽에 뻘쭘하게 모여서 술마시던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 직원들을 보면서 같이 한 잔 하다가 빠르게 나오면서, 동료들과 소주 한 잔 마시러 이동하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한국에서 고객들을 모시고 진행하는 행사는 대부분 호텔, 또는 식당의 테이블에 앉아서 식사하는 방식을 선택한다. 자리를 옮겨가면서 마시기는 하지만, 여전히 스탠딩은 선호하지 않는다. 

 

베트남에 와서 놀라는 것은, 네트워킹 파티를 핑거푸드를 놓고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Gaming Mixer 2024 파티에 초대되어 참석을 했다. Blanc de Blancs, 라는 프랑스 식당인데 분명히 내가 어색해하는
스탠딩 파티다. 갈까 말까, 고민했지만, 게임 관련된 기업 임원들과의 네트워킹이 필요했기에 내키지 않아도 갔다. 
100여명 이상의 사람이 모여서 스탠딩 파티를 하는데, 너무 자연스러웠다. 깜짝 놀랐다. 그런데, 베트남과의 친근함 때문일까? 미국에서 진행하던 것에 비해, 여기서는 나도 자연스러웠다. 많은 사람을 만나고,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좋은 시간을 보냈는데, 나올 때 보니 3시간을 함께 있었더군. 영어에 대해서도, 잘하든 못하든, 본인의 의견을 전달하는데 초점을 두고 말하는 당당함이 참 좋아보였다. 한국과의 차이는, 한국인은 내 머릿속에서 마음에 드는 문장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입을 떼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영어로 말하기 어려워하는 것과 달리, 베트남 사람들은 그런 것 따지지 않고, 본인의 생각을 전달하는 것에 집중하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다른 사람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차이 같다. 

 

회사 구성원 중에 생일이 있으면, 생일 이벤트를 해준다. 케익에 초를 꽂고, 꼬깔모자 씌우고, 전 구성원들이 모두 일어나서 생일 축하합니다, 노래를 부르고, 촛불을 끄고, 조그만 바우처를 선물로 주고, CEO와 같이 사진찍고, 동료들과 같이 사진찍는 그런 간단한 이벤트다. 반응도 좋고, 서베이 해보면, 생일 이벤트 너무 좋다는 피드백을 받는다. 그런데, 어느 날, 한국 직원의 생일날, 방에 들어와 조심스럽게 묻는다. 이벤트 안하고, 선물만 따로 받으면 안되냐고. 당연히 된다고 했다. 

 

물론, 개인 차이기는 하지만, 다른 한국 직원도 본인 생일에 이벤트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것을 보고, 한국 사람들과 베트남 사람간에 이런 차이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Posted by 조이트리
마케팅2024. 6. 25. 19:25

할리우드의 '7 Words Rule'. 하도 많은 사람들이 시나리오를 가져오니까, 투자를 받고 싶으면 시나리오를 단 일곱 단어로 설명해보라는 건데, '결혼을 했는데 마누라가 조폭이네? 조폭마누라'
 
'원하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싶은데, 개발자가 없네? 베트남 개발센터'
 
논문을 쓰기 전에 우선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딱 한줄로 정리해보는 습관. 내가 말하고 싶은게 일곱 단어로 정리되지 않는 건 아직 내 생각이 정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현상은 복잡하고 본질은 단순한 이 세상에서 단순한 본질을 뽑아내기 위한 생각의 증류 과정, 소통의 폭이 훨씬 넓어진다. 
 
맥킨지 룰도 비슷하다. 만약 내가 타고 있는 엘리베이터에 CEO가 탔는데 엘리베이터는 15초 후에 문이 열린다고 가정하고, 거기서 내 생각을 어떻게 말해서 CEO의 마음을 끌 것인가?
"왜 지역별로 마케팅을 하십니까? 타깃별로 하십시요. 자세한 건 나중에 보고 드리겠습니다." 궁금하게 만들면 성공이다. 
 
"원하는 서비스를 타이밍에 맞게 개발하고 싶은데, 실력있는 개발자를 한국에서 뽑아서 진행하기 어려운 현실입니다. 꼭 한국에서만 진행가능 할까요? 자세한 건 나중에 보고 드리겠습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마케팅2024. 6. 21. 15:21

베트남어를 배우는 데 걸림돌은, 문법, 단어가 아닌 발음 입니다. 

단어는 사실 쉬워요. 한자어를 기반으로 하는 단어가 많아서, 우리와 유사한 느낌이거든요.

 

그런데, 단어는 쉬운데 말해도 잘 못알아들어요.

은행, 자주 가게 되잖아요? 신한은행에 가자 ... 아래, ngân hàng 발음하는데 정말 어려웠어요.
사실, 지금도 발음이 정확하진 않은 것 같아요.

베트남어 선생님하고 이야기 할 때는, 잘했다고 해요. 이제는 제 기사도 알아듣는 것 같아요. 그런데, 밖에서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발음하면 눈이 똥그래져서, 쳐다봐요. 뭐라 그랬어? (Bạn nói gì?)라는 표정으로

 

의견 ý kiến

조사 điều tra

검사 kiểm tra

금지 cấm

시장 thị trường (시장조사할 때의 시장 개념)

은행 ngân hàng

병원 bệnh viện

병이 나다 bị bệnh

평안하다 hòa bình (화평, 그런 느낌인 것 같아요)

 

그런데, 제가 정말 좋은 도구가 생겼어요. 

Galaxy S24에 탑재된 AI 통역서비스가, 제가 갖고 있는 S23 OS 업그레이드가 되면 탑재가 되었지요.

지금은 베트남어를 켜놓고, 말해봐요. 어떻게 들리는지,,, 제가 얼마나 발음을 다르게 하고 있는지 느낄 수 있어요. 

이런 문장을 배웠서, 연습을 하고 싶어졌어요. 

 

Nếu cần giúp thì, hỏi tôi nhé (도움이 필요하면, 저에게 물어보세요)

보시면 성조가 여러곳에 숨어있는 문장이예요. 통역서비스에 말하니... Nếu는 알아 듣는데, cần(필요하다), 요 단어를 인식을 못하는거예요. 정말 50번은 해도 안되요. 비서가 방에 잠깐 왔길래, 이거 발음해봐, 했더니 바로 인식이 되더군요. AI 통역기의 문제가 아니라는 거지요. 그래서, 나좀 도와줘봐 해서, 교정을 받았더니, 껀 ...이 아닌 깐 ....으로 내리니 그제서야 cần을 인식해요. 그리고, 남아있는 복병, giúp (지웁 ~하고 올리는) 이 단어도 안되더군요. 하하하, 20번 정도 하고, 교정 받고서야, Nếu cần giúp thì 이 문장을 말할 수 있었어요. 이러니, 한국 분들이 베트남어 6개월 하다가 포기하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하지만, 제게는 좋은 무기, Galaxy 23이 있으니, 조금 더 해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마케팅2024. 6. 18. 12:32

베트남 호치민에서 거주한 지, 1년 2개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거주민이 되었으니, 베트남어를 배우고 싶어서 유투브를 통해 학습하다가, 도저히 안되겠어서, 베트남어 선생님이 사무실에 오셔서 1:1 강습을 시작했습니다. 이제, 10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베트남에 오랫동안 거주한 한국 분들이 베트남어를 잘 못하세요. 왜 그럴까? 처음에는 이해가 잘 안되었지요.

지금은? 이해가 됩니다. 

 

베트남어는 어순이나 단어는 어렵지 않아요. 저도 책 2권을 뗐고, 수업 시간에 선생님하고는 꽤 많은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사무실에 있는 직원들도 제가 하는 말을 조금은 알아 듣는 것 같아요. 문제는, 밖에 나가서, 일상 생활에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아시는 분은 알지만, 베트남어는 6성 입니다. 같은 단어도, 성조를 틀리면 다른 의미가 되요. 분명히 아는 단어인데, 성조가 조금 틀리면 못 알아들어요. 설마 ... 진짜예요. 

 

제 차를 운전하는 기사에게, 배가 고파서 ... 반미 (바게트 샌드위치) 가게를 가자고 말을 하고 싶어서, 반미를 몇 번 이야기 해도 못알아 듣는 거예요. 번역기를 돌리고, 보여주자 그때서야, bánh mì ~ 하면서 가더라고요. 저는 banh mi 라고 말했던 거죠. (이건, 제가 베트남 거주하기 전에 있었던 사연, 지금은 이 정도는 충분히 말합니다.)

 

같은 단어를 베트남 직원들 다섯명에게 시켜봤는데, 하노이 출신, 냐짱(나트랑 출신), 호치민 출신, 껀터 출신 친구들이 발음이 조금씩 달라요. 하노이와 호치민은 다른 발음이 많고. 사용하다는 단어가, sử dụng 인데요, 하노이 친구들은 쑤~ 증 이라고 말하고, 호치민 친구들은 쑤 ~ 융 이라고 말해요. Ngày mai tôi sẽ không sử dụng xe (내일 나 차 사용 안할거야, 라는 표현인데, 응아이(내려서) 마이 또이 쎄(물결) 콤 쑤 증 쎄) 이런 간단한 표현도 발음하기가 쉽지 않으니 ... ㅎㅎ

근데, 재미있어요. Càng học, càng thú vị (배우면 배울수록, 재미있어요)

 

10개월 정도 되니까, 조금씩 쓸 수 있는 문장이 생기긴 하더라고요. 많은 문장을 배우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고, 몇 가지 표현이라도 확실하게 쓸 수 있는게 더 중요한 언어 입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마케팅2024. 6. 17. 12:51

일주일에 2~3번, Gym에서 30분 이상, 최소 3km 이상을 걷거나 뛰고, 하루에 푸쉬업을 80개 이상 한다.

 

살고 있는 아파트 1층에 Gym이 있다. 아침 6시 30분에 일어나서, Gym에 내려가는 것은 왠만한 결단 없이 쉽지 않음을 매번 느낀다. 러닝머신에 올라가서, 경사도 3, 6.2km 속도로 걷기 시작하면, 2분만 지나도 걷기 싫어진다. 그냥 올라가서 더 잘까? 5분 지나면 정말 힘들고 귀찮다. 이건 매번 느끼는 기분이다. 하지만, 30분 이상, 3km 이상의 목표를 떠올리고 참고 걷다 보면, 속도를 6.5, 6.8, 7km로 올리고, 경사도를 높여도 힘들지 않은 순간이 온다. 물론, 지루하니까 무선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기도 하지만 ... 내가 목표를 세우지 않았다면, 30분 이상 걸을 수 있었을까? 그렇지 못할 것 같다. 

 

푸쉬업도 마찬가지다. 80개를 한 번에 할 수는 없지만, 5개를 하면서 하나, 5개를 더 하면서 둘, 이렇게 끊어서 하다보면 30개는 쉽게 할 수 있다. 잠깐의 휴식 후, 다시 반복하면, 80개를 3분이면 할 수 있다. 목표를 세우지 않았으면 하기 어려울, 너무 단조로운 동작이지만, 해냈을 때의 뿌듯함은 생각보다 크다.

 

아주 작은 일이지만, 목표는 실행하게 하는 힘이 되는 것이 분명하다.

Posted by 조이트리
카테고리 없음2024. 6. 11. 12:53

ChatGPT를 열심히 활용하고 있습니다. 순간에 집중하는 것을 해보려고 노력하는 편인데, 갑자기 궁금해졌어요. ChatGPT는 뭐라고 설명할까?

 

깜짝 놀랐습니다. 

 

"Carpe Diem"는 라틴어로 "현재를 즐기라" 또는 "현재를 붙잡아라"는 의미로, 삶의 매 순간을 최대한 활용하라는 철학적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1. 현재에 집중하기

  • 마인드풀니스 연습: 현재 순간에 집중하는 연습을 하세요. 명상이나 깊은 호흡은 현재에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 디지털 디톡스: 하루 중 일정 시간을 정해 디지털 기기에서 벗어나세요. 자연과의 교감이나 독서 같은 활동을 통해 현재를 즐기세요.

2. 두려움을 극복하기

  • 작은 도전 시도: 두려움을 느끼는 일에 작게 도전해보세요. 예를 들어, 사람들 앞에서 말하는 것이 두렵다면 소규모 모임에서 시작해보세요.
  • 긍정적인 마인드셋 유지: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실패를 배우고 성장할 기회로 받아들이세요.

3. 열정과 흥미를 따라가기

  • 취미와 관심사 찾기: 자신의 흥미와 열정을 찾고 그것을 추구하세요. 예술, 음악, 운동 등 다양한 활동을 시도해보세요.
  • 지속적인 학습: 새로운 것을 배우고 경험하는 것은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온라인 강좌나 워크숍에 참여해보세요.

4. 인간 관계 강화하기

  • 질 높은 시간 보내기: 가족이나 친구와의 시간을 소중히 여기세요.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고 함께 추억을 만들어가세요.
  • 감사 표현하기: 주변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세요. 이는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듭니다.

5. 건강 관리하기

  • 신체 활동 유지: 규칙적인 운동은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좋습니다.
  • 균형 잡힌 식사: 영양가 있는 음식을 섭취하여 건강을 유지하세요.

6. 자신을 돌보기

  • 휴식 시간 갖기: 바쁜 일상 속에서도 충분한 휴식을 취하세요. 이는 재충전과 스트레스 해소에 필수적입니다.
  • 자신에게 보상하기: 작은 성취에도 스스로를 칭찬하고 보상하세요. 이는 자기 동기부여에 도움이 됩니다.

7. 계획 세우기

  • 목표 설정: 단기와 장기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향해 계획을 세우세요. 하지만 목표에만 집착하지 말고 과정도 즐기세요.
  • 유연성 유지: 계획이 변경되거나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유연하게 대처하고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하세요.

8. 순간의 아름다움 즐기기

  • 일상 속 아름다움 찾기: 일상 속에서 작은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즐기세요. 예를 들어, 커피 한 잔의 여유, 창 밖의 풍경, 산책 중의 자연 등을 소중히 여깁니다.
  • 감사 일기 쓰기: 매일 감사한 일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유지하세요.

"Carpe Diem"의 정신을 실천하며 삶의 매 순간을 소중히 여긴다면, 보다 만족스럽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정도 수준으로 조언을 하네요. 책을 좀 더 열심히 읽어야지, 하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Posted by 조이트리
마케팅2024. 6. 7. 19:41

창의력을 기를 수 있는 단 하나의 교실은 현장이다. 

창의력은 가르칠 수 없다. 창의력 학과를 만든다면, 많은 학생들이 모여들텐데 없는 이유는, 만들지 않는 것이 아니라 못만들기 때문이다.

 

흘러간 것들은 잡히지 않는다. 깊이 새겨져 있는 것들만 잡을 수 있는 것이다. 나는 깊게 새겨보는 사람인가?

경험한 것, 주의깊게 보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인지, 인식하지 않으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과 똑같기 때문이다.

네가 창의적이 되고 싶다면 말로 그림을 그려라. 

 

생각의 탄생 "발견은 모든 사람들이 보는 것을 보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는 것을 생각하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시간을 들여 천천히 바라보면 모든 것이 다 말을 걸고 있다. 

견을 통해 그 전까지 볼 수 없었던 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매일 행복한 순간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안 보이던 게 보여서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아무것도 아닌 것이 아무것인 게 인생이더라. 

 

살다 보면 왜 그 순간이 기억나는지 모르겠는데 기억나는 순간들이 있고, 중요했다고 생각하는 순간은 별로 중요치 않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어떤 순간에 내가 의미를 부여해주어야 그 순간이 내게 의미 있게 다가온다. 그래서 내가 어떤 순간에 의미를 부여하면 나의 삶은 의미 있는 순간의 합이 되는 것이고, 내가 순간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으면 나의 삶은 의미 없는 순간의 합이 되는 것이다. 

 

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너무 많은 것을 보려 하지 않는 것이다. 요즘 같은 시대에는 특히 욕심을 부려서 볼 필요가 없다. 이미 우리의 삶은 미친 개한테 쫒기듯 정신없이 돌아가고 있으니까. 조금만 생각해보면 쫓길 이유가 전혀 없다. 그저 우리의 삶, 나의 삶을 살면 된다. 천천히 걷고, 천천히 먹고, 천천히 걷는다. 

 

(박웅현의 "여덟 단어" 중, 견에서 ...)

Posted by 조이트리
아키텍트2024. 6. 5. 12:54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본격화 되면서, 대부분의 일상생활에 디지털이 녹아들어 있다. 디지털 세상에서는 소프트웨어가 같이 따라다니므로, 디지털화를 한다는 것은 소프트웨어 개발 및 웹/모바일 서비스를 사용한다는 것과 같은 의미다. 

 

그렇다면,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얼마의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적정할까?
발주처는 비용을 적게 주고 싶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최대한 많이 받고 싶을 것이다. 어떤 근거로 그 금액인가?

소프트웨어산업협회 기술등급표에 의해, 기계적으로 SW단가를 적용하던 시기도 있었다. 일견 타당해 보이지만, 개발년차가 높으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년차만 쌓이면 개발 실력이 좋아지던가? 뽑아 놓고 보니, 개발은 잘 못하고 관리만 하던 사람인 적은 없는가? 정말 기계적인 계산 방식이었고, 공공 프로젝트에 투입될 때 초급 몇 명, 중급 몇 명, 고급 및 특급 몇 명이 투입되니 단가 * 인원수 (등급)으로 총 프로젝트 비용이 산정되곤 했었다. 

그런데, 문제제기를 했던 것처럼 년차로 등급을 나누는 것의 불합리함 (년차가 높다고 실력 낮은 개발자가 고급 비용을 받게 되는 폐단 등) 때문에 2012년 11월 24일에 기술등급표에 의거한 SW표준단가제도는 폐지된다. 아주 적절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문제는, 그러면 어떻게 가격을 매겨야 한다는 것인가?

 

따라서, 공공 프로젝트에서는 FP(Function Point)로 프로젝트 금액을 산정한다. FP 1점당 단가가 '23년 기준 55만 3,114원에서 '24년에는 60만 5,784원으로 인상되었다. FP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의 기능을 측정하고, 그에 따라 개발비용과 시간을 산정하기 위한 방법론으로 규모와 비용을 산출하는 방식이다. 
예를들면, 소프트웨어 기능요소를 1) 외부입력 (데이터 입력 폼), 외부출력 (보고서 생성), 외부조회 (데이터, 데이터베이스에서 검색 기능), 내부 논리파일(데이터 파일, 데이터베이스 테이블), 외부인터페이스 (외부와 공유되는 데이터 파일 처리) 등 복잡도 가중치 (단순, 중간, 복잡)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하여, 단순 외부입력 3점, 중간 외부입력 4점, 복잡한 외부입력 6점으로 가중치를 부여하고, 기술, 환경적 요인 (성능요구사항, 데이터 통신 복잡도 등)을 고려하여 조정된 기능 점수를 산출하는 방식이다. 이 점수와 FP 단가 ('24년 기준)을 곱하면 프로젝트 금액이 산출되는 방식으로 기술등급에 의한 방법보다는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도메인에 따라 전문성이 달라진다.

산업분야, 기술영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1. 산업: 금융, 헬스케어, 제조, 공공, 유통물류, 에너지, 교육, 엔터테인먼트(게임, 미디어 등)
2. 기술: 웹개발 (FE/BE/풀스택), 모바일 개발, 크로스 플랫폼, 데이터베이스, 보안, 인공지능/머신러닝, IoT, 게임개발(Unity/Unreal), 블로체인, 로보틱스, 클라우드 등

 

소프트웨어 개발자 단가 역시 수요, 공급에 따라 단가가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각 기업마다, 상황이 다르고, 기술의 복잡도가 다르므로 개발자 비용에 차이가 많으므로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겠다.

다만, 소프트웨어산업협회에서 각 직무별 평균임금을 발표하여, 아래와 같이 기준치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참고하면 될 것이다. ('23년 평균임금, '24년 1년간 참고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표), 근무일수 20.6일, 시간평균임금은 8시간 기준 

구 분  월평균임금(M/M)  일평균임금(M/D)  시간평균임금(M/H)  포함직무 
① IT기획자  10,056,941  481,654  60,206    
② IT컨설턴트  9,947,332  476,404  59,550  정보보호컨설턴트 
③ 업무분석가  11,128,125  532,956  66,619    
④ 데이터분석가  7,938,379  380,190  47,523    
⑤ IT PM  9,525,983  456,225  57,028    
⑥ IT아키텍트  11,152,750  534,135  66,766  SW아키텍트, 데이터아키텍트, Infrastructure아키텍트, 데이터베이스아키텍트 
⑦ UI/UX기획/개발자  6,595,965  315,898  39,487  UI/UX기획자, UI/UX개발자 
⑧ UI/UX디자이너  4,680,254  224,150  28,018    
⑨ 응용SW개발자  7,128,530  341,404  42,675  빅데이터개발자, 인공지능개발자 
⑩ 시스템SW개발자  5,821,743  278,819  34,852  임베디드SW개발자 
⑪ 정보시스템운용자  9,095,496  435,608  54,451  데이터베이스운용자, NW엔지니어, IT시스템운용자 
⑫ IT지원기술자  4,493,456  215,203  26,900    
⑬ IT마케터  10,098,552  483,647  60,455  SW제품기획자, IT서비스기획자, IT기술영업 
⑭ IT품질관리자  9,246,226  442,826  55,353    
⑮ IT테스터  3,949,377  189,146  23,643    
⑯ IT감리  10,139,841  485,624  60,703    
정보보안전문가  9,482,372  454,136  56,767  정보보호관리자, 침해사고대응전문 

 

Posted by 조이트리
베트남2024. 5. 29. 17:11
  1. Selenium (오픈소스), 웹 애플리케이션을 자동으로 테스트하고 제어하기 위한 도구 (기능 테스트, 브라우저 직접 제어)
    . Java, Python, JavaScript 등 여러 언어로 테스트 스크립트 작성 가능
    . 크로스 브라우저 테스트 수행 가능
  2. LoadRunner, HP사의 성능 테스트 도구, 애플리케이션 성능 측정 및 분석, 동시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 사용할 때의 동작을 시뮬레이션하여 성능 평가, Load generator 등 이용하여 대규모 부하 테스트 가능 (부하테스트, 스트레스 테스트, 확장성 테스트, 성능 모니터링)
  3. Jmeter (오픈소스 by Apache), 웹 애플리케이션, 웹 서비스, 데이터베이스 등 성능 및 로드 테스트
  4. Testim (with AI)
  5. TestRail
  6. Jira, bug flow
  7. Netsparker, security testing tool for web applications,,,, security vulnerabilities
  8. SoapUI, functional and API testing
  9. Lambda Test, cross browser testing tool that runs both on mobiles and desktops
  10. Appium, O/S for automating native, mobile web, and hybrid applications on iOS, Android, and Windows desktop platforms
Posted by 조이트리
베트남2024. 5. 22. 17:34

소프트웨어 QA(Quality Assurance), QC(Quality Control)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 

 

소프트웨어는 결함을 갖고 태어난다. 개발자가 모든 상황을 고려하여 코드를 짜는 건 가능하지 않다. 또한, 프로젝트는 기획이 완료되어도, 개발하는 과정에 수시로 바뀐다. 상황이 바뀌고, 사업을 진행하는 담당자의 생각이 바뀌고, 새로운 정보가 획득되면 그에 맞추어 바뀌어야 하기 때문이다. 변화하는 시대에 맞게 Agile이 대세가 된 것이 이런 이유때문이리라. 그런데, 신기하게도 많은 회사들이 부분적으로는 Agile방식으로 Sprint를 나눠서 진행하면서, 테스트는 Sprint 단계에서 진행하지 않고, 개발이 완료된 상태에서 QA로 넘겨서, Test Case에 맞게 Functional Test, Usability Test, System Test, Integration Test 등을 거치면서 나온 결함을 티켓으로 받아서 처리하는 순서로 진행한다. 

 

왜 그럴까?

첫째, QA/QC 리소스가 충분하지 않으니, Sprint 단위에 QA/QC 인력을 투입하는 것이 어려울 것 같다.

둘째, Waterfall 방식의 QA/QC는 익숙하지만, Agile 방식으로 수행해본 경험이 많지 않다. 

셋째, QA는 자사인력, QC는 외주 협력업체를 쓰는 경우가 많다. 외주 협력업체의 경우 인력이 자주 변경되고,
         Test Case에 맞춘 버그 detection에 초점이 맞춰진다. 

 

나는 QA/QC는 기업의 핵심역량이라고 생각한다. 소프트웨어개발과 QA/QC는 따로 떨어질 수 없으니까. 그런데, 문제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리소스가 충분하지 않고, QA/QC 인력의 비용이 높다는데 있다. 단가가 높으니, 많이 투입할 수 없고, 리소스가 부족하니 Sprint 단위에 투입할 리소스는 언감생심이다. 개발이 완료된 코드도, 우선순위에 따라 1,2개월 뒤로 밀리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Agile로 개발하니 QA도 Agile에 맞게 프로세스가 수립되고 진행되어야 한다. 어떻게? 
베트남에서 거주하면서, 이곳의 상황을 보니 QA/QC를 전문직으로 인식하는 Engineer가 참 많다. Waterfall, Agile 모두 경험한 경우가 많다. 아웃소싱 기업에 근무하면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 
단가도 한국 외주 대비 참 저렴하다. Agile QA/QC를 적용하기에 너무 잘 맞는 것 같다. 

 

QA/QC를 고려하면서, 아주 좋은 글을 만났다. 10 Minutes Test Plan
계속 바뀌는 Test Plan을 너무 정교하게, 오랜시간 작성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핵심만 기술하고, 계속 바꿔가면 되니까

https://testing.googleblog.com/2011/09/10-minute-test-plan.html

 

QA/QC를 좋아하게 될 것 같다.

Posted by 조이트리